일본 생활정보

일본 유학생의 유학 생존기 (3) 내 꿈은?



👇[일본 유학생의 유학생존기] 다른 글 보러가기👇



안녕하세요. 인턴 하는 대학생 준 입니다.

오늘은 유학을 고민하는 분들을 위한 포스트를 하려고 합니다.

우리나라 학생분들은 학교와 야자에 치이고, 학원에 치여서,

점점 자기 자신이 원하는 길을 찾지 못하고 헤매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.

그런 분들을 위해 제 이야기를 한번 올리려고 합니다.

저는 대학을 한번 옮긴 학생입니다.

고등학교 때에 무엇을 할지 명확하게 정하지 않았고,

부모님들이 흔히 말하는 “좋은 대학을 가면 모든 것이 잘 될 것이다”

를 믿는 학생이었습니다.

그래서, 과외를 받고 학원에 다니면서 좋은 대학을 준비했고,

생각보다 괜찮은 대학을 가게 되었습니다.

‘명문대를 가면 내 꿈도 뚜렷해지고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찾을 수 있겠다.’

라는 저의 바람은 안타깝게도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.

정작 제가 스스로 무언가를 하려고 하였을 때, 무엇을 해야 할지 헤매기 시작했습니다.

또, 학원 생활과 과외 위주의 생활을 한 저에게 있어서, 사람이 정말 많은 대학에서

어떻게 어울리고 생활하는 지가 정말 힘들었습니다.

고등학교와 다르게 혼자서 공부만을 해서는 안 되었고,

사회 / 취업 활동을 위해서는 사람들과 어울리고 인맥을 만들어야 했습니다만,

물론 초등학교 중학교에는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었지만,

이제 와서 그런 것을 다시 시작하려고 하니 정말 힘이 들었습니다.

방황하는 1년을 보내고, 이렇게 생활을 해서는 안 되겠다는 마음이 들어

좀 더 익숙한 생활이 가능하고 제가 좀 더 자신 있게 생활을 할 수 있는 곳을

골라 전학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.

또, 미숙했던 사회생활을 돌이켜보며 이대로 학교에서 배우는 것만

하면 안 되겠다는 마음이 들어 대학교 생활을 끝낸 후,

바로 회사에 다녀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게 되었습니다.

방황을 하는 대학생분들이나 현재 대학을 준비하는 고등학생분들이

꼭 한번 읽고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.

저는 일본 유학이라는 선택을 해서 현재 매우 만족하며 지내고 있습니다.

앞서 쓴 포스트에 일본 유학을 한 이유가 딱 맞는 상황이라 그런지,

이제는 방황하지 않고 제가 원하는 것을 좀 더 확실하게 하고 살아가고 있습니다.

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는 좀 더 가볍고(?) 일상적인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.

그럼 이만!

<오늘의 3줄 요약>

  1. 한국에서의 고등학교 생활을 보내며 나 자신의 꿈을 잃기 시작했다.
  2. 첫 대학교에서의 생활을 방황하며 내가 부족한 점들을 느꼈다. 
  3. 내가 원하는 길을 찾아 대학을 옮기기로 결정했다.

P.S. 개인적인 질문이나 상담은 언제나 환영입니다.



👇[일본 유학생의 유학생존기] 다른 글 보러가기👇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